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처음쓰는 영화비평: 영화비평 강독 & 글쓰기] 2020.11.06(금) - 11.21(토)

SPECIAL PROGRAM/기획 프로그램

by 강릉독립예술극장신영 2020. 10. 12. 20:17

본문

영화비평 워크샵
처음 쓰는 영화비평: 영화비평 강독& 글쓰기


2020년 11월 6일(금) – 11월21일(토)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주최·주관 강릉씨네마떼끄
후원  강원도, 강원문화재단, 강원영상위원회
문의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033-645-7415 / theque.tistory.com


 프로그램 소개

“처음 쓰는 영화비평”은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에서 영화관람 이후 새로운 관객문화를 제안하기 위해 시작된 영화비평 클래스입니다. 이번 영화비평 워크숍에서는 영화비평이 무엇인지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갖습니다. 영화비평과 관련된 글들을 살펴보고, 영화를 보고 토론하면서 최종 1편의 비평문을 작성합니다. 수업을 진행하며 완성된 수강생의 비평문은 소책자로 제작됩니다.

 

 강의 소개

영화비평이란 무엇인가, 영화비평을 구성하는 것은 무엇인가, 지금 유효한 비평적 질문은 어디에 있는가. 영화비평과 관련된 책과 글 자료를 수강생들과 함께 읽고 토론합니다. 또한 영화를 보고 글을 쓰기 전까지 어떤 작업과 사고 과정이 필요한지를 구체적으로 짚어봅니다. 이 시간을 지나 마지막 수업에 이르러 수강생들은 한 편의 비평을 완성합니다.

 

 강사: 정지혜

     - 영화평론가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프로그래머

 

▶ 스케쥴: 매주 금요일, 토요일 저녁7시

- 1주차 11월6일(금), 11월7일(토) 사회적협동조합 인디하우스, 저녁7시
무엇이 비평이고, 무엇이 영화입니까
위 두 질문은 정답을 향해 있지 않습니다. 우리에게 가장 시급하고 필요한 것은 질문으로서의 비평과 영화를 향한 질문입니다. 질문하기 위해 아래의 책을 함께 읽어보려고 합니다. 출석 전 『비평철학』의 전체, 『성질과 상태』의 서문과 1부를 미리 읽어오시면 좋습니다.
*참고 도서
『비평철학』(노엘 캐럴, 2015, 북코리아)
『성질과 상태』(정한석, 2017, 출판사 강)
『눈에 비치는 세계: 영화의 존재론에 대한 성찰』(스탠리 카벨, 2014, 이모션 북스)
『영화의 맨살-하스미 시게히코 영화비평선』(하스미 시게히코, 2015, 이모션 북스)

- 2주차 11월13일(금), 11월14일(토)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저녁7시
한 편의 비평을 쓰기까지
함께 본 영화에 관한 구체적인 비평을 함께 읽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워크숍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출석 전 영화 <작은 빛>과 <도망친 여자>를 미리 보고 오셔야 합니다. 
*참고 영화
<작은 빛>(조민재, 2018)
<도망친 여자>(홍상수, 2019)

- 3주차  11월20일(금) 11월21일(토)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저녁7시
한 편의 비평 쓰기와 합평
출석 전까지 수강생들이 직접 쓴 비평문 과제를 제출하고 합평을 진행합니다.

*추가로 살펴봐야 할 참도 도서 및 영화의 리스트는 각 강좌 말미에 공지될 수 있습니다.


 수강신청 안내

처음 쓰는 영화비평 워크숍은 교육 수료 후 1편의 비평문을 작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수업으로 6회 워크숍에 모두 참석하시기를 권장합니다. 116일과 7일 양일간만 현장 신청을 받습니다.

 

 현장 신청

116일부터 6회 수강 48,000

117일부터 5회 수강 40,000

*당일 현장 현금결제(카드결제 불가)

 

 사전 신청

115일까지 이메일로 이름과 연락처 이메일 제출 후 계좌 입금

일반 43,000| 정기후원회원 37,000

*개강일 이후 환불 불가

 

이메일 gncinematheque@gmail.com

입금계좌 농협 255-01-547135 (예금주: 강릉씨네마떼끄)

 

 수강시 주의사항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수강하여야 합니다.

체온 측정 후 37.5도가 넘으면 입장이 불가합니다.

 

 장소 안내

워크숍 1주차는 사회적협동조합 인디하우스에서 열립니다.

워크숍 2주차와 3주차는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에서 열립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